1572
메뉴

따라 @ lockdownlive Twitter에서.

scdsc

세부

  • 정부의 이름: 마르코 미겔 로버트슨
  • 번호 등록: 62151-066
  • 나이:38
  • 시간 봉사:15 + 세.
  • 홈 타운:월계수의 잎, MD
  • 문장:생명 +24 세.
  • 충전 전류:살인
  • 별명:마르코 미구엘
  • 릴리스 날짜:포스트 확신 구호를 찾고
  • 감옥 제휴:정통 수니파 이슬람교도
  • 영향력의 원:Tewhan 버틀러
  • 제도:USP Lewisburg (SMU)
  • 나는 생명의 십오 년 연방 교도소 시스템의 특별 관리 장치에서 메릴랜드 주 죄수입니다 + 24-년 선고. NOPE, IT의 아무도는 IT 가치가 없었다!

사랑에 나는 봐

나는 창을 통해 사랑을 찾아, 태양의 밝은 빛에, 내 엄마의 반사의 회전 회전은 지속적으로 마음에 와서, 시간에 어쩌면 내가 벗어날거야, 내 엄마 옆에​​있을, 우리는 내가 지금 내려 오는 같은 빛을 응시합니다 위치.

나는 동일한 윈도우의 구멍을 통해 사랑을보고, 그것은 벌거 벗은 유리하지 않기 때문에, 지속적인 거리에 고정, 나는 하늘의 귀여움을 모르는, 나는 포옹을 길게 할, 나는 그것을 이해할 수있는 경우에만, I would embrace it so tight, with my every might, 이동시키는 없다.

I look at love on my plain, but stained wall of about eight feet, dizzily dreaming, I stumble upon a gaze, in my rattled brain, that features bold visions of a newborn boy, the mini twin of me, gleefully chattering baby talk to his caring Mommy, the wife of me, it’s them who will possess and own my flesh and bones, no matter how old or lame I become, and may be.

Painfully, I look at love, as I blackout momentarily experiencing the evil of the blue eyed wickedness, upon my God given brown skin, then in soothing strokes of encouragement tending to match complexions similar to mine, I look at love in struggle feeling I’m close to death, as I taste my saliva, realizing I’m capable of dying via violence.

I look at love still wanting to climb and change, placing the past behind, stuck with thoughts of my killing, by those blue eyes, whom feel they’re sublime, based in a foundation of hate wielding anger, I’ll continue to look at love, though here it’s definitely a stranger. Please look at love, as you see me in faith, we will believe, while bouncing rays of hope, bounce from you to me.

기꺼이 하나님, we’ll meet, and look at each other love, while I drift into slipping thoughts of looking at love tomorrow, hoping I won’t forget it today, full of hollow sorrow. I’ll look at love, as I remember it’s existence past, long gone. 사랑, 내가 할, look at you deeply.

Marco Miguel Could Sure Use Some Love!!! 🙂

Poem By Marco Miguel

  

Leave a Reply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


Read this book!

언어 선택


번역 수정

빠른 샷

Category